완주군 인터넷신문

글로벌 네비게이션
HOME
로그인
완주군청
문화관광

주민행정

완주 군민의 행복한 삶을 위한 행정사업에 대해 알려드리겠습니다.

개발사업지 수목 활용해 녹지 만들다

작성자
기획감사실
작성일
2018.06.04
조회수
87

개발사업지 수목 활용해 녹지 만들다

완주군, 나무은행으로 6억여원 예산 절감

 

완주군이 개발사업지에 있는 수목을 숲 조성사업지에 식재하면서 녹지 공간 마련에 앞장서고, 예산까지 절감하는 효과를 낳고 있다.

 

4일 완주군은 올해 만경강 제방 확포장 공사구간에 편입돼 베어지게 될 수목을 도시숲과 학교숲 조성사업에 재활용해 6억여원의 예산을 절감했다고 밝혔다.

 

완주군은 익산지방국토관리청에서 올 9월부터 시행하는 만경강 제방도로 확포장 계획에 따라 편입구간내 수목이 베어질 위기에 처하자 지난 2017년 추경예산 2억6000만원을 편성해 이식 가능하고 활용 가치가 있는 수목 400여주를 선정해 도시숲과 학교숲 녹지공간을 만드는데 활용했다.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추진된 삼례도시숲 조성사업에 식재한 수목은 모감주나무외 12종으로 평균 근원직경이 25cm 이상되는 아름드리 나무로 녹음공간이 부족한 삼례읍의 녹색 랜드마크를 조성했다.

 

또한 삼례동초등학교에 학교 숲을 조성해 아이들이 숲체험을 할 수 있는 생태교육의 장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한신효 산림축산과장은 “각종 개발사업지 내 수목을 적극 재활용해 예산절감 뿐만 아니라 도시숲 등 생활권내 아름다운 녹색공간을 조성해 미세먼지 저감, 열섬효과를 완화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완주군은 각종 개발 사업으로 베어질 수목과 군민들이 기증한 수목 중 이식이 가능하고 조경가치가 있는 수목을 선별해 재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완주군 나무은행 조성 및 운영규정을 제정해 수목자원을 활용할 수 있는 법적 근거를 마련하고 있다.

 

<담당부서 산림축산과 290-2718>

 


개발사업지 수목 활용해 녹지 만들다1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