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군 인터넷신문

글로벌 네비게이션
HOME
로그인
완주군청
문화관광

문화/관광

완주군의 다양한 문화/관광에 대해서 알려드리겠습니다.

완주 할머니들 “우리, 그림책 냈어요”

작성자
기획감사실
작성일
2019.11.29
조회수
686

완주 할머니들 “우리, 그림책 냈어요”

성인문해 진달래학교 어르신 <나를 보고 예쁘게 빵끝> 출간

 

“신랑이 옆집이라 우리집으로 걸어와서 결혼해서 옆집으로 걸어갔지 (중략) 시댁에서 구박을 하도 많이 받아서 저녁마다 울었어 하늘보고 별보고”    

 

“오늘은 학교가는 월요일 아침, 나는 바쁘게 준비하고 가방을 매고 현간문을 열었다. 마당에 핀 철쭉꽃이 나를 보고 예쁘게 빵끝 웃어주었다.”

 

성인문해 진달래학교 어르신들이 <나를 보고 예쁘게 빵끝> 그림책을 출간했다. 책은 ‘진달래할매 그림책 작가학교’ 수업에 참여한 34명의 할머니들이 그린 그림과 글이 엮어졌다.

 

‘현간문’, ‘빵끝’, ‘카네션’ 의 어감들이 누구에는 어머니를 또 다른 누구에는 할머니의 추억을 떠올리게 만든다.

 

그림책 작가학교 수업을 통해 할머니들은 가난했던 시절 슬프고 가슴 아픈 이야기, 어린 시절에 대한 그리움, 가족에 대한 사랑을 글과 그림으로 표현해내는 능력을 키웠다.

 

그 덕분인지 책에는 어릴 적 차별받았던 설움, 나이가 팔십이 되어도 여전한 부모님의 그리움, 남편에 대한 정, 손자에 대한 사랑 등이 가득하다.

 

완주군은 지난 25일부터 27일까지 할머니들과 함께 각 학습장소를 찾아다니며 그림책을 전달했다.  

 

소양면사무소, 장애인복지관, 삼례읍사무소를 방문해 그림책을 전달한 할머니들은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한 할머니는 소감을 물어보는 질문에 “내 그림과 글을 다른 사람들이 본다고 하니 낯부끄럽기도 하고, 좋기도 하고…”하며 얼굴을 붉혔다.

 

지난 5월부터 9월까지 교육부 공모사업으로 추진된 성인문해 특성화 수업 ‘진달래할매 그림책 작가학교’는 진달래학교 5개반(심화반-삼례/일반반-장애인복지관/학력인정반-소양, 고산, 고산) 70여명을 대상으로 글쓰기와 그림그리기를 거쳐 추억이야기을 담은 그림책을 만드는 수업으로 운영되었다.

 

서진순 완주군 도서관평생학습사업소장은 “한 평생 누군가의 아내, 며느리, 부모로 살아오신 어르신들의 삶속에서 이번 그림책 수업이 특별하게 즐겁고 보람있는 시간이 됐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배움의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완주군은 2020년에 그림책 <나를 보고 예쁘게 빵끝> 제2권을 출간할 예정이다.

 

<담당부서 도서관평생학습사업소 290-2283> 


완주 할머니들 “우리, 그림책 냈어요”1

완주 할머니들 “우리, 그림책 냈어요”2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