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군 인터넷신문

글로벌 네비게이션
HOME
로그인
완주군청
문화관광

보건/복지

군민들의 건강한 삶을 위해 노력하는 완주군청의 모습입니다.

완주군-완주서 협력 ‘으뜸복지’

작성자
기획감사실
작성일
2019.07.08
조회수
229

완주군-완주서 협력 ‘으뜸복지’

민관 협력으로 다문화장애인 가정 사랑의 집고치기 사업 추진

 

완주군이 민관협력으로 다문화장애인 가정에 보금자리를 선물했다.
 

3일 완주군은 완주경찰서를 비롯해 12개 민관협력으로 쾌적한 보금자리를 얻게 된 구이면 문모씨 세대의 입주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박성일 완주군수, 송호림 완주경찰서장, 최등원 완주군의회 의장, 최광호 완주JCI(완주청년회의소)회장, 이용마 구이 지사협 위원장, 이중하 완주군 사회복지협의회장, 칠암마을 주민 등 40여명이 참석해 입주를 축하했다.

 

문모씨 가정은 노모와 장애아동, 다문화 결혼이주여성과 생활하고 있는 구이 기초수급가정이다.

 

어려운 생활형편으로 집수리를 하지 못해 건강까지 염려되는 상황으로 군은 문모씨 가정을 돕기 위한 방안을 찾았고, 완주경찰서가 손을 내밀며 완주경찰서의 사회적 약자 통합지원단에서 위기가구로 선정될 수 있었다.  

 

이에 12개 민관이 협력해 십시일반 모은 금액으로 지붕 누수보수, 화장실개축, 창호, 씽크대 교체, 도배장판 등을 실시 쾌적한 보금자리로 탈바꿈했다.

 

또한 지역 공공미술가의 재능기부로 일곱개 바위에 둘러싸인 사랑이 꽃피는 마을을 상징하는 벽화가 모두의 손길로 그려져 감동을 더했다.

 

특히, 완주군과 완주경찰서는 이번 사례를 계기로 복지사각지대-사회적 약자 발굴 및 통합서비스 제공 등 지역복지 증진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새 보금자리를 얻게 된 문모씨는 “경제적 어려움으로 집수리는 엄두도 못 내며 살았는데 집고치기 후원을 받게 돼 감사하다”며 “이번을 계기로 더욱 열심히 살아야겠다는 희망이 생겼다”며 자립의지를 밝혔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사업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주신 모든 분들께 다시한 번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앞으로 지역주민의 편안한 삶을 위해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고 복지사각지대 해소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담당부서 사회복지과 290-2177> 


완주군-완주서 협력 ‘으뜸복지’1

완주군-완주서 협력 ‘으뜸복지’2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