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으로 바로가기

완주군 열린군수실

군수와의 만남 페이스북 군수와의 만남 트위터 완주군청 바로가기

군민과함께 현장포토

게시글 보기
발효특화가공센터 개소식
작성자 행정지원과 작성일 2018.09.12
조회수 33

​지난달 완주군은 전국 최초로 '로컬푸드 가공밸리' 조성사업으로 추진한 발효특화가공센터 개소식을 가졌다.

 

발효특화 가공센터는 지난 2016년 농촌진흥청 지역농업특성화 사업으로 추진 사업비 7억7600만원을 투자해 6961㎡ 부지에 건축면적 269㎡ 규모로 2018년 6월에 건립됐다.

구이면에 들어선 가공센터는 HACCP인증 기준에 맞춰 설계 및 건축됐으며, 전처리실, 알코올 및 초산발효실, 숙성실, 포장실, 사무실로 구성됐다. 또한 초산발효장치, 발효탱크, 충진기, 살균기 등 총 15종 17대의 가공장비가 설치 완료됐다.

 

운영주체는 완주식초협동조합(13명)으로 지역 내 과실채소류 생산 농가들로 로컬푸드 가공센터에서 기초 가공교육 이수, 지난 2년간 식초제조교육, 협동조합 설립 및 운영 등 다양한 교육과 트레이닝을 거쳤다.

발효특화 가공센터에서는 앞으로 식초의 주원료인 쌀을 이용한 쌀 식초를 기본으로 지역산 과채류(블루베리, 포도,생강 등) 농축액을 혼합해 마시기 쉬운 음료베이스, 트렌드에 맞춰 간편하게 마실 수 있는 식초스틱, 샐러드에 뿌려먹기 좋은 식초 드레싱 등을 생산할 계획이다. 본격적으로 공장이 가동되면 연간 5톤 이상의 지역산 쌀과 3톤 이상의 과채류가 소비될 전망이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발효특화 가공센터 구축으로 로컬가공의 영역을 확장함으로써 완주군의 로컬푸드가 한 단계 더 도약하는 계기를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며 “그 결과를 소득으로 연결해 농업인에게는 더 많은 부가가치 창출과 소비자에게는 보다 다양한 먹을거리를 제공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발효특화가공센터개소식-1.JPG

발효특화가공센터개소식-2.JPG

첨부파일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