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군 인터넷신문

글로벌 네비게이션
HOME
로그인
완주군청
문화관광

보건/복지

군민들의 건강한 삶을 위해 노력하는 완주군청의 모습입니다.

완주군, 읍면 ‘정월대보름 행사’ 전면 취소 선제 대응

작성자
기획감사실
작성일
2020.02.06
조회수
250

완주군, 읍면 ‘정월대보름 행사’ 전면 취소 선제 대응

13개 읍면 이장.부녀회장 연석회의 갖고 예방수칙 안내

 

완주군의 읍면 정월대보름 행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선제적 대응 차원에서 전면 취소됐다.

 

완주군은 31일 정철우 부군수 주재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대책반 일일상황보고회를 개최하고 5개 읍면에서 2월 7일과 8일에 계획했던 정월대보름 달집태우기 행사를 전면 취소했다고 밝혔다. 

 

정월대보름 행사를 취소한 읍면은 봉동과 이서, 구이, 고산, 경천 등으로, 식전공연과 풍년기원제, 지신밟기, 달집태우기 등의 행사를 계획했으나 50~100여 명의 주민이 참여해온 행사인 만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 차원에서 중단한 것이다.


완주군은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전 예방을 위해선 무엇보다 예방수칙 안내 등이 중요하다고 보고 13개 읍면 이장·부녀회장 회의를 통해 주의사항 등을 설명하고 있다. 지난 1월 29일 삼례읍 이장회의를 시작으로 다음날엔 봉동읍 설명을 완료했으며, 오는 2월 10일까지 순차적으로 이장·부녀회장 연석회의를 열어 예방수칙 안내에 나선다.

 

완주군은 질병관리본부가 내놓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수칙 홍보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에 따르면 외출 후에는 손바닥과 손톱 밑을 꼼꼼하게 씻고, 기침할 때에는 옷소매로 가려야 하며, 기침 등 호흡기 증상자는 의료기관을 방문할 경우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박성일 완주군수는 지난 1월 28일 실과소읍면장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비상대책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관련 추진경과와 비상근무 상황을 점검했다.

 

박 군수는 이어 같은 달 30일에는 우석대학 본관 2층 총장 집무실에서 완주군과 우석대, 완주경찰서 등이 참석하는 협의체 첫 회의를 개최하고 코로나바이러스 유입 차단을 위한 상호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등 감염증 사전 차단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이날 첫 회의에는 박 군수와 서지은 우석대 총장 직무대행, 최규운 완주경찰서장, 최순례 완주군보건소장 등 관계자 20여 명이 자리를 함께했다.

 

<담당부서 행정지원과 290-2252>

 

 


완주군, 읍면 ‘정월대보름 행사’ 전면 취소 선제 대응1

목록